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70~80년대 프로그레시브 록의 역사의 도도한 축으로 활약했던 이미 그가 암 투병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결국 작년의 키스 에머슨(Keith Emerson), 그리고 그렉 레이크(Greg Lake)에 이어 또 하나의 프로그레시브 록의 큰 별이 지고 말았다. 그의 명복을 빌면서 정말 오랜만에 너무나 메말라 있었던 블로그를 재가동하는 포스팅으로 이 곡을 선택했다. 아시아의 2집 [Alpha](1983)에 수록된 멋진 록 발라드. 특히 아래 라이브 실황은 내가 2011년 미국에 연수 갔을 때 직접 두 눈으로 본 실황이기에 더욱 그가 그리워진다. 

R.I.P. John Wetton. 킹 크림슨, 록시 뮤직, 유라이어 힙, U.K. 그리고 아시아 등에서 남긴 당신의 보컬과 연주는 앞으로도 길이 음악 역사에 남을 거에요.


Asia -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I saw you standing hand in hand

And now you come to me the solitary man

And I know what it is that made us live

Such ordinary lives

The where to go the who to see

No one could sympathize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And I've become a rolling stone

I don't know where to go or what to call my own

But I can see that black horizon glooming

ever close to view

It's over now it's not my fault

See how this feels for you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But I never thought I'd see you

Standing there with him

So don't come crawling back to me


Now it's too late you realized

Now there's no one can sympathize

Now that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Now it's too late you realized

Now there's no one can sympathize

Now it's too late you realized

Now that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ikstipe

블로그 이미지
mikstipe의 음악 이야기
mikstipe
Yesterday258
Today75
Total2,745,856

달력

 «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