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폴란드 출신 보사노바 재즈 팝 소울 보컬리스트의 출세작
 
  1980년대 후반 영국의 소피스틱 팝(Sophistic Pop: 당시 영국 쪽에서 유행한 부드러운 재즈 성향 리듬을 가진 메인스트림 팝. 소울의 도회적 분위기가 녹아있으며, 신시사이저가 중요한 악기로 사용된 점에서는 신스 팝/뉴 로맨틱스와도 연관성이 있다)과 삼바, 보사노바 리듬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준 여성 보컬리스트 바시아(본명 Basia Trzetrzelewska)는 폴란드 출신이라는 그녀의 특이한 출신성분(?) 덕분에 처음에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다른 영국의 전통적 여성 보컬들과 다른 톤의 변화가 변화무쌍하고 동구권의 느낌이 서린 그녀의 보컬은 재즈, 소울, 라틴을 커버하는 특유의 능력을 보였다.

  80년대 초반 영국으로 건너와 그룹 매트 비앙코(Matt Bianco)에서 활동하기도 했던 그녀는 한때는 연인이었고 지금도 음악적 동반자인 대니 화이트(Danny White)와 함께 밴드를 나와 바로 이 데뷔 앨범 [Time And Tide]를 발표했다(두 사람은 2004년에 다시 매트 비앙코의 리더 마크 라일리(Mark Reilly)와 함께 재결합 앨범 [Matt's Mood]를 내기도 했다). 이 앨범이 타이틀 싱글 ‘Time And Tide’의 히트로 영국을 넘어 오히려 미국 시장에서 플래티넘 레코드를 기록하면서 그녀의 음악은 차트 히트의 폭 이상으로 세계 팝 팬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이후 2집 [London, Warsaw, New York](1990)에서는 ‘Cruising For Bruising’이 당시 한국 FM방송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3집 [The Sweetest Illusion](1994)의 발표 이후 베스트 앨범 외에 솔로 활동이 전무했던 그녀와 대니는 2009년에 4집 [It's That Girl Again]으로 팬들의 곁에 돌아왔다. 

앨범 대표곡 들어보기

라틴 팝의 기운이 물씬 나는 첫 곡 ‘Promises’의 발랄함, 80년대 후반의 영국식 소피스틱 팝 발라드의 표본인 타이틀 트랙 ‘Time And Tide’, 어쿠스틱 보사노바 사운드와 그녀의 보컬이 조화를 이룬 ‘From Now On’, 그리고 심혜진이 출연했던 당시 국내 CF 배경음악으로도 인기를 얻었던 여성 재즈 보컬 아스트러드 질베르토(Astrud Gilberto)에 대한 트리뷰트 송 ‘Astrud’, 그루비한 라틴 분위기의 팝 트랙들인 ‘New Day For You’ 등 듣는 이의 마음을 남국에 와있는 듯 즐겁게, 또는 추운 날 난로 옆에 서있는 것처럼 따뜻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대중적이면서 음악적으로도 모자람이 없는 앨범이다. [글: 김성환 대중음악 애호가]

이 블로그에서 <Promises> 뮤직비디오 보기: http://mikstipe.tistory.com/2460889

<LP버전 발매 당시 커버. 다행히 국내에는 이 커버 그대로 당시 LP발매가 되었다.>

 

 

Posted by mikstipe

사실 핫트랙스에서도 몇 번 다뤘었기 때문에 올리비아에 대해서 알고는 있었다. 따지고보면 현재 한국발매사 칠리뮤직(Chilli Music)을 먹여살리는 아가씨라고도 볼 수 있을 것이고, 싱가폴부터 홍콩, 중국, 일본, 한국, 동남아에서 폭넓게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여가수다. [A  Girl Meets Bossanova] 시리즈의 인기로 현재의 자리에 온 건 사실이지만, 그녀가 인기를 얻는 이유는 바로 달달한 그녀의 보이스 컬러 때문이라는 생각이 이 날 공연을 보면서 더욱 확실하게 느껴졌다. 거의 맨 앞자리에 앉아서 봤기 때문에 그녀의 표정 하나하나까지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을라나? 어떤 곡을 본인이 부르고 싶은 대로 불러도, 그녀의 목소리는 달콤하기 그지없었다. 밴드 멤버들의 연주도 괜찮은 편이었다. 사실 그녀의 앨범들은 대부분 커버곡들로 채워져 있었지만, 최근 셀프타이틀 앨범 [Olivia Ong](그녀는 중국계 싱가포르인이다. 물론 그 귀여운 얼굴은 혼혈이니 가능한 것일테다. 한자로는 王俪婷이다.)에 들어있는 신곡 <You & Me>는 일단 자작곡임이 맘에 들고, 자신의 음악적 스타일을 이제 직접 곡으로 표현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그 아래에 역시 같은 앨범 속에 있는 빌 위더스의 커버 <Ain't No Sunshine>까지 보너스로 붙여놓는다.

벅스뮤직 올리비아 [Olivia]앨범 페이지 가기:  http://music.bugs.co.kr/album/237834



Olivia - You And Me (Videoclip)

더보기




Olivia - Ain't No Sunshine (Videoclip)

Posted by mikstip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mikstipe의 음악 이야기
mikstipe
Yesterday37
Today15
Total2,822,036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