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이 글은 제가 다음뮤직-100Beat 원고로 작성한 글입니다.


헤어 메탈 시대의 마지막 전성기를 대표했던 대중친화적 사운드의 결정체
 
  본 조비(Bon Jovi)가 제대로 된 스타덤을 얻은 1986년을 기점으로 그들처럼 주류에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싶어하는 헤비메탈 밴드들(일명 '헤어 메탈(Hair Metal), 글램 메탈(Glam Metal)' 밴드라 불리기도 했다)은 좀 더 라디오친화적인 깔끔한 멜로디라인과 보컬 하모니의 활용, 매끈한 사운드 프로듀싱, 그리고 자신들의 외모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이미지 메이킹으로 소위 80년대 초반 'L.A. 메탈'의 기본 스타일을 계승하면서도 록 차트를 넘어서 팝 차트에서까지 막강한 인기도를 확보해나갔다. 포이즌(Poison), 신데렐라(Cinderella) 등이 그 흐름을 대표하며 차트에서 순항했고, 이 분야의 원조(?) 머틀리 크루(Motley Crue)는 그들의 초기에 보였던 이미지 메이킹의 과격함을 누그러뜨렸으며, 이어서 화이트스네이크(Whitesnake) 등의 경우에서 보듯 선배 메탈 밴드들 역시 주류에서의 인기도 확보를 위해 어느 정도 그 이미지의 속성을 활용한 사례도 많았다.

  이런 흐름 속에서 늦둥이(?)로 1989년 메이저 레이블 콜럼비아(Columbia)를 통해 데뷔한 헤비메탈 그룹 워런트(Warrant)는 일부 골수 헤비메탈 마니아들에게는 한 때 지나친 대중지향적 사운드로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적어도 당시의 메탈계의 트렌드를 음악 그 자체로 확실히 대표했다는 점에서는 1980년대 록 씬을 논하며 고찰할 필요는 있는 팀이라 생각한다. 1984년 기타리스트 에릭 터너(Erik Turner)와 베이시스트 제리 딕슨(Jerry Dixon)을 주축으로 결성된 워런트는 1986년 보컬리스트 제니 레인(Janie Lane), 또 한 명의 기타리스트 조이 알렌(Joey Allen)이 새로 가입하고 드러머 스티븐 스위트(Steven Sweet)가 가입하면서 확실한 라인업이 정착되었다. 그리고 데모 테이프가 페이슬리 파크(프린스가 설립한 레이블), A&M에서 퇴짜를 맞았음에도 결국 1988년 대형 메이저 레이블에 소속되는 행운을 얻었다. 그리고 1988년 발표했던 본 앨범, 그리고 1990년 말 발표한 2집이자 타이틀 트랙과 'I Saw Red', 'Uncle Tom's Cabin' 등을 연이어 히트시켰던 [Cherry Pie]를 모두 2백만 장 이상 판매하면서 전성기를 구가했다. 하지만 그런지 록 시대에 내놓은 헤비하면서 진지해진 3집 [Dog Eat Dog](1992)가 상업적 실패를 거두면서 대중의 시선에서 서서히 잊혀졌고, 그 후 해체와 재결합, 멤버 교체 등을 거쳐 지금까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현재는 보컬을 제외하고 모두 원년 라인업이다. 그러나 슬프게도 밴드의 '얼굴'이자 송라이터 역할도 했던 보컬리스트 제니는 2008년 그룹을 다시 탈퇴했고, 올해 8월 11일, 캘리포니아의 어느 호텔방에서 알코올 중독 후유증으로 사망했다).


그들의 데뷔작인 본 앨범 [Dirty Rotten Filthy Stinking Rich]는 1980년대 후반 헤어 메탈, 글램 메탈이 어디까지 대중친화적으로 매끈하게 다듬어졌는가를 확인하는 데 완벽한 표본이 되어줄 음반이다. 헤비메탈의 금속성은 유지되었지만 너무 말끔하게 다듬어진 사운드 어레인지, 그리고 꽃미남 보컬 제니의 기교는 많지 않지만 고음과 저음에서 모두 만족스러운 가창력, 그리고 멤버들의 안정된 연주력은 '메탈'을 넘어 10곡의 깔끔한 'Popular Song'을 완성해냈다. 가장 헤비한 편인 타이틀 트랙 'D.R.F.S.R.'과 싱글 지향적인 록 앤섬 'Down Boys', 흥겹고 신나는 멜로디 라인으로 빛나는 'Big Talk'와 같은 업템포의 곡들부터 당대 A/C 계열 팝송들보다도 더 깔끔하고 훌륭한 멜로디를 지닌 'Heaven'과 'Sometimes She Cries' 같은 파워 발라드까지 대중적 친밀도에나 음악적 완성도 면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매력을 전하는 작품임은 분명하다.

앨범 대표곡 듣기


사실 이 음반을 오랜만에 다시 꺼내 듣게 된 것은 두 달이나 지나 너무 늦게 제니 레인의 부고를 접했기 때문이기도 했다. 인천에 있었던 전설의 음악감상실 '심지'에서 본 조비와 함께 그들의 음악은 리퀘스트 면에서는 최고를 달렸던 그들이지만, 이제는 과연 얼마나 그들의 존재를 기억하며 현재의 30대-40대는 살고 있을까? 1980년대의 메탈 히어로들이 한 명씩 이렇게 떠나가는 소식을 들으며 다시금 그 때를 추억하는 건 그것이 아무리 신파적이라 해도 인지상정인 것 같다.


Posted by mikstipe

2005년에 첫 앨범을 내고 나서도 그리 주목받지 못했지만, 작년에 록 발라드 싱글 <Lips of An Angel>의 인기로 인하여 뒤늦게 빛을 본 포스트 그런지-메탈 밴드 힌더(Hinder)의 최신작이자 2집. 이들의 데뷔작은 사실 벅 체리(Buckcherry)니켈백(Nickelback), 크리드(Creed) 사이의 어딘가에 존재했었던 감이 있었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 일단 (음악적인 평가와는 별개로) 이들의 음악적 지향점과 정체성은 분명해 진 것 같다. 그것은 바로 80년대 록-헤비 메탈에 대한 완벽한 향수 구현. 앨범의 모든 수록곡들이 전부 헤어 메탈의 시대, 그 80년대를 향해 무모할 정도로 달려가고 있다.

물론 올 뮤직 가이드(All Music Guide)롤링 스톤(Rollingstone)이 이 앨범에 대한 평점을 별 2개 반 정도로 준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왜냐면 음악적으로 이들이 창조적인 것을 이 앨범에서 보여준 것은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앨범을 듣는 순간 너무나 마음이 즐거워졌다. 그것은 벅체리도 노이지한 이펙팅으로 두리뭉실 덮어버리는 그 80년대식 기타 리프, 애드립들을 이 앨범에서는 노골적으로 (혹자는 베꼈다고 생각할 지 모를 정도로) 향수 어리게 재현해낸다. 첫 싱글이었던 <Use Me>부터 키스(Kiss)의 향수를 뿜어내기 시작하더니, <Last Kiss Goodbye>에서는 어딘가 스키드 로우(Skid Row)의 록 발라드 구성이 재현되고, <Up All Night>에 와서는 데프 레파드(Def Leppard)와 함께 당대의 팝 메탈 밴드들이 모두 범벅이 되고 있지 않은가! 이 앨범에서 가장 라디오 히트가 기대되는 발라드 <Without You>브라이언 아담스(Bryan Adams)와 데프 레파드의 중간 선에 있다. 타이틀 트랙 <Take It to the Limit>은 아예 선배인 머틀리 크루(Motley Crue)의 기타리스트 믹 마스(Mick Mass)를 대놓고 불러 80년대 향수 가득 먹은 기타 연주들을 융단 폭격한다. 게다가<Heaven Sent><Things For You>는 완전 본 조비(Bon Jovi)가 자기들꺼 베꼈다고 억울해할 지 모를 팝 메탈의 진수 아닌가!!


게다가 이들이 이 앨범을 만들면서 얼마나 80년대를 기억했는지는 노래 제목들에서 증명된다. <Up All Night>은 팝 메탈 밴드 슬로터(Slaughter)의 히트곡 제목이고, <Without You>는 자연스레 머틀리 크루[Dr. Feelgood]에 담겼던 록 발라드 싱글에서 따온 것이다. 게다가 <Heaven Sent>라는 제목은 도큰(Dokken)의 싱글 제목이었으며, 앨범 타이틀은 누가 뭐래도 이글스(Eagles)가 남긴 명곡의 제목이 연상될 수 밖에 없다. (물론 이 모든 제목과 달리 곡은 밴드의 동명이곡들이다.) 그야말로 앨범 제목처럼 지들이 추종하는 장르에 대해 '극단까지 밀어붙여!'라는 곤조를 갖고 만든 즐거운 록 앨범이다. 물론 <Lips of An Angel>의 매력 때문에 힌더를 좋아했다면, 슬로우 템포의 록 넘버들이 그 매력을 이어줄 것이니 충분히 감상을 권유할 만 한 작품이다. 

<Tracklist>
1  Use Me
2  Loaded and Alone
3  Last Kiss Goodbye 
4  Up All Night   
5  Without You  
6  Take It to the Limit
7  The Best Is Yet to Come 
8  Heaven Sent 
9  Thing for You 
10  Lost in the Sun
11  Far from Home 
(추천곡은 아래 플레이어로 감상!)

 

Hinder - Use Me (Live)



Posted by mikstipe

예전에 내한공연 포스팅에서도 다룬 적이 있지만, 엘에이 건즈(L.A. Guns)의 팝 메탈은 그 이전 시대의 팝 메탈의 단순함을 어느정도 극복하고 오히려 펑크적 태도와 사운드를 적절히 복원해 원초적 로큰롤의 힘과 세련된 멜로디 메이킹을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개인적으로 평가한다. 그들의 히트곡 중에서 당시엔 금지곡으로 도배되어 결국 라이선스 발매가 좌절된 1집과 달리 조금 순화된(?)가사로 당당히 국내에 첫 발매를 이뤄냈던 2집 [Cocked & Loaded](89, 생각해보니 정말 야한 제목이다.)중에서 대표적 팝 차트 히트를 기록한 트랙이 바로 이곡, [The Ballad Of Jayne]이다.

여기서 그럼 도데체 제인(Jayne)은 누구인가라는 의문점에서 출발, 위키를 뒤져본 결과, 이 노래에서 밴드가 추모하는 대상은 바로 50년대-60년대 초반을 풍미했던 미국의 육체파 여배우 제인 맨스필드(Jayne Mansfield)라고 한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 그녀도 그 풍성한(!) 몸매 하나는 당대 최고의 육체파 마릴린 먼로(Marylin Monroe)에도 뒤지지 않을 만큼 대중
을 사로잡았다고 전해지는데... 전성기때의 몸매 사이즈는 40-21-35였단다...헉....^^; 10대 후반부터 연극 무대에 서면서 배우 실습을 했으며, 각종 미인대회에서 수상함과 동시에 이미 어린시절부터 바이올린, 피아노를 정식교육받은 음악적 기본기를 바탕으로 그녀는 여러 50년대 영화 속에서 마릴린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연기와 노래를 동시에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녀가 마릴린보다 한 수 위를 달리게 된 것은 1963년에 그녀가 플레이보이지의 홍보 속에서 과감히 전라의 연기를 펼친 [Promises, Promises]를 찍으면서다. 이 영화 이전에 메이저급 여배우가 영화 속에서 올누드를 선보인다는것은 금기에 가까웠지만, 이를 과감히 깨면서 그녀는 미국의 영화 심의 제도를 확실히 정비(!)하는데 나름의 공을 세우게 되었다고. 그녀는 총 세 번의 결혼을 통해 5명의 자녀를 낳았으며, 60년대 중반까지 2장의 음반도 내놓았었지만, 결국 66년에 자동차 사고로 인해 즉사하면서 세상을 뜨고 말았다. (저녁 일정을 마치고 차를 타고 가던 도중에 앞차였던 트럭이 모기를 쫒는 연기를 뿌렸는데, 이것에 운전사가 시야를 잃고 휘청대다 들이받았다고.) 

하여간, 트레이시 건즈(Tracii Guns)와 밴드의 멤버들이 공동으로 크레딧을 올려놓아서, 누가 이 곡의 주제에 대한 아이디어를 띄웠는지는 알 길이 없으나, 그들이 그녀를 추모하기로 한 것은 너무나도 그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잘 어울린다. 어쿠스틱 기타와 중반부 트레이시의 기타 솔로가 잘 조화를 이룬 이 멋진 구성은 80년대 후반을 빛낸 록 발라드로 이 곡을 꼽기에 부족함이 없게 만들며, 지금도 개인적으로는 애청곡으로 삼는 트랙이다. 

 
 


L.A. Guns - The Ballad Of Jayne

She was always something special

A diamond shining bright in the rain
Everybody dreams of angels
No one will ever know how much I loved ya so
 
Chorus:
Now it all seems funny
Kinda like a dream
Things ain`t always what they seem
What a shame
What happened to Jayne
 
U were always on my mind
A childlike summer days in the sun
Slowly wishes turn to sadness
Time don`t heal a broken gun
I wish I`d never let u go
Hear me now cause I want ya to know
 
Chorus Repeat 
 
Now she`s breakin` hearts in heaven
Shining bright in the sky
I still hear her voice in the wind
I still thing of u in the night
Well I guess she`ll never know
How much I need her so
 
Chorus Repeat

 
 
<한창때 그들의 모습. 근래 한동안 필립 루이스의 팀과 트레이시 건즈의 팀으로 갈렸더니, 이제 트레이시 팀에서 활동하던 폴 블랙(Paul Black)이 또 팀을 나갔다지? 트레이시, 그냥 필립이랑 합치시게...>
 
Posted by mikstip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mikstipe의 음악 이야기
mikstipe
Yesterday37
Today15
Total2,822,036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