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뒷북 스크랩] 저패니메이션 문화코드의 향연 - 개구리 중사 케로로

본문

1. 먼저 기사 원문 그대로 스크랩...

[주목! 이주의 프로그램]
투니버스 애니메이션 ‘개구리 중사 케로로’
(2006.8.25 미디어 오늘)

  왜색 논란은 일단 차치하자. 요컨대 가장 저패니메이션(Japanese Animation의 합성어)적인 저패니메이션에 대해서 왜색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적절치 않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본말전도. 정작 중요한 것은 <개구리 중사 케로로>라는 전형적인 저패니메이션이 왜 반향을 얻고 있는지에 대한 것이 아니겠는가.

  애초 <케로로>는 일본의 만화가 요시자키 미네가 지난 98년부터 월간만화잡지 ‘소년 에이스’에 연재했던 만화로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를 비롯한 SF장르의 저패니메이션 전반에 대한 패러디, 혼성모방, 오마쥬 등을 한껏 집약시킨 작품이다. 전편에 걸쳐 <건담>에서 <슬램덩크>까지 아우르는 직간접 인용은 어지간한 저패니메이션 마니아가 아니고는 알아차리기 어려울 정도다.

  또한 아동물이라고 하기엔 섹시코드의 미소녀들을 과하게 활용하는 등 인쇄만화 <케로로>는 아동보다는 성인층의 SF물 매니아들 사이에서 국지적인 반향을 얻어냈다.

  그러나 2004년 건담 시리즈를 제작해온 선라이즈사가 역시 건담 프라모델 제작사로 유명한 반다이의 후원을 받아 <케로로>를 TV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면서 대중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TV판에서는 성적 표현을 완화시키는 등 아동취향이 강화됐고, 그 결과 각 연령대 별로 고른 호응을 얻으면서 시즌3까지 제작되는 대성공을 거뒀다.

  거의 30여년에 걸쳐 형성된 일본의 문화적 정서가 녹아든 <케로로>를 21세기의 한국 아동들이 완전히 이해하리라고는 보기는 어렵다. 즉자적인 왜색 논란보다는 차라리 같은 기간 근대 이후 한국에서는 21세기의 아동들에게 어떤 고유한 문화적 정서를 물려주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케로로>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화두가 아닐까 싶다.

선호 기자 arioso@mediatoday.co.kr

2. 요새 내가 가장 즐겨보는 저패니메이션이 바로 이 작품이다. 과연 어느정도 재미있을까에 대해 처음엔 반신반의 했으나, 이제는 우리 두살배기 아들과 내가 함께 보는 만화다. (작년 겨울에 사준 케로로 인형을 처음엔 보는둥 마는둥 하더니, 이젠 TV화면에 케로로가 나오면 먼저 달려간다.) 위에서 기자가 언급한대로 저패니메이션 30년역사를 완벽하게 패러디해대고, 거기에 가끔씩 등장하는 '댄스맨'의 활약은 70년대 디스코 시대를 대변하며 서구문화까지 패러디해대고 있으니, 그 아니 재미있으랴! 비록 우리 킬러님께서는 '일본 군국주의의 은연한 주입'이란 우려섞인 주장을 하셨으나, 이렇게 자신들의 문화에 도취되어 지구정복을 맨날 미루는 케로로의 사고에서 우리는 그것까지 작가가 패러디하고픈 것은 아니었나하는 반대 주장을 펴 본다. 극장판에서는 그대로 지구를 지키려 케로로 소대는 힘을 쓰니까 말이다... 어쨌거나 이 만화는 한 편의 종합 개그 쇼 프로그램이다. 그것만으로 이 만화를 보는 즐거움은 충분하니까...  



[BGM] 한국판 '개구리중사 케로로 2기 엔딩 송 : 타이푼 - 사랑을 주세요 (Ver 1.0)




뮤직비디오 Version 2.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6.09.19 14:34
    과거 일본 애니메이션의 지구지키기 강박관념을 아주강하게 비꼬아보면 결국 전세계를 자기네가 지키겠다는 제국주의 심어주기 아닌가..지금의 부시마냥..케로로는 좋게 말하면 그런 일본의 극우파를 풍자하는 것일수도 있으나 미화시키려는 고도의 전략으로도 보이네..하지만 만화라는 것이 아무생각없이 보면 마냥 재밌고 웃긴 것이요, 인상쓰고 보면 마냥 심각한 것이라 그냥 그러려니 하네...일본애들한테 끼칠 영향이 우리애들한테 끼치고 있다는게 변수면 변수고..중독되서 똥오줌 못가리게 되면 그게 문제가 되겠지 언젠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