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8월에 부산 록 페스티벌 무대와 서울 무대를 통해 다시 한 번 내한공연을 가지면서 이제 한국의 록 팬들과 상당히 친밀감과 유대를 형성했다고 믿었던 갈네리우스의 한국 팬들에게 얼마 전 밴드의 현재 리드 보컬리스트인 오노 마사토시(Ono Masatoshi), 즉, 쇼(Sho)가 페이스북에 남긴 메시지와 사진은 인터넷 메틀 커뮤니티 속에서 꽤 논란을 일으켰다. 바로 현재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가장 첨예한 외교적 대립각의 의제로 자리 잡은 대상, ‘독도’에 대한 그의 생각이 드러나는 부분들이었기 때문이었다. 

일단 사건의 개요를 정리하자면, 쇼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BBC에서 독도에 대한 한국 측 입장을 반영한 내용의 다큐멘터리를 방영한 것에 대해 일본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투의 언급을 했고, 그 후 얼마 되지 않아서 자신이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를 간 사진을 실었던 것이 그 전말이다. 이 포스팅에 대해서 그가 정말 일본 극우파들의 생각에 동조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오직 그 자신만이 답을 할 수 있겠지만, 정치인이 아닌 단순히 젊은 뮤지션의 입장에서 제대로 된 근현대사 역사 교육을 회피한 일본 사회의 구조를 볼 때 정확한 인식을 할 기반 자체가 부족했던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은 든다.

이유가 어떠했든 그 동안 그들을 아꼈던 팬들의 입장에서는 약간은 실망스러운 해프닝이었다.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모두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어떤 걸 그룹조차 몇 달 전 새 음반 발표 기념 쇼케이스에서 노골적으로 독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는 매체 기자의 인터뷰 질문을 받는 해프닝이 일어났을 정도로 한국인들이 이 문제에 민감하다는 것을 마사토시가 조금만 숙지했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자신의 소속 밴드가 한국에 대해 그간 그만큼 관심과 애정을 가져왔었다면 말이다.



그래도 음악은 음악이다. 적어도 단순한 ‘엔터테이너’가 아닌 ‘아티스트’, 특히 ‘밴드’는 음악 그 자체를 1순위로 놓고 평가를 받은 후, 나머지 요소들은 그 다음에 평가 요소로 개입되는 게 옳다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 게다가 그 해프닝이 밴드 전체의 의견도 아닌 맥락에선 더더욱 그렇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mikstipe

블로그 이미지
mikstipe의 음악 이야기
mikstipe
Yesterday268
Today118
Total2,696,588

달력

 « |  » 2017.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